뉴스

    뉴스

    [보도기사] 제1회 인터넷평화상 시상식
    관리자
    [연합뉴스TV]  https://bit.ly/2ORtEcb

    혐한 악플과 싸워온 일본 시민단체 ‘인터넷평화상’ 수상

     

    [앵커]

    인터넷에서 일본 우익의 혐한 발언에 맞서온 일본 시민단체가 국내 시민단체가 제정한 ‘인터넷평화상’의 첫 주인공이 됐습니다.

    인터넷평화상은 국내에서 건강한 인터넷 문화 조성을 위해 힘써온 선플재단이 제정한 상입니다.

    김수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6년 6월, 일본 시민단체 활동가들이 직접 나서 일본 내 혐한 시위를 무산시킨 바 있습니다.

    165개 일본 인권단체가 모여 결성된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는 이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SNS에서 퍼지는 혐한 발언을 감시하는 것은 물론 시민강연 등을 통해 헤이트 스피치에 맞서왔습니다.

    이 단체가 국내 선플재단이 제정한 제1회 인터넷 평화상 실천 부문에서 수상했습니다.

    <야마다 타카오 /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 사무국장> “자신과 다른 민족이나 종교 정치적인 이해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을 차별하고 배척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성을 존중하고…”

    교육 부문은 40만 명 이상의 누리꾼들을 대상으로 사이버 윤리교육을 진행해 온 오키소 켄에게 돌아갔습니다.

    지난 2007년부터 건강한 인터넷 문화 조성 캠페인을 벌여온 선플재단은 이 상의 제정으로 악플은 물론 헤이트스피치가 사라지는 계기가 되길 기대했습니다.

    <민병철 / 선플재단 이사장> “인터넷상에서 특정 개인이나 집단에게 행해지고 있는 헤이트스피치는 심각한 인권침해입니다. 선플인터넷평화상이 평화로운 지구촌을 만드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수강입니다.

    kimsookang@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중앙일보] 혐한시위 저지한 시민단체, 선플인터넷 평화상 받는다

    일본의 혐한시위에 맞서는 시민단체인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와 일본의 사이버 윤리운동가 오기소 켄(小木曽 健)이 18일 제1회 선플인터넷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온오프라인상에서 악플과 헤이트스피치 추방 운동을 펼치고 있는 선플재단선플운동본부(이사장 민병철)는 이날 도쿄 근교 가와사키(川崎)시에서 선플인터넷평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18일 제1회 선플인터넷평화상을 수상하는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 관계자들이 모였다. 앞줄 왼쪽부터 배중도 청구사(가와사키 네트워크에 동참하는 시민단체) 이사장, 세키다 히로오 가와사키시민네트워크 대표, 민병철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 이사장, 민병도 (주) 스카우트 회장. [사진 선플운동본부]

    18일 제1회 선플인터넷평화상을 수상하는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 관계자들이 모였다. 앞줄 왼쪽부터 배중도 청구사(가와사키 네트워크에 동참하는 시민단체) 이사장, 세키다 히로오 가와사키시민네트워크 대표, 민병철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 이사장, 민병도 (주) 스카우트 회장. [사진 선플운동본부]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대표 세키다 히로오)’는 외국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집회를 추방하기 위해 일본 165개 인권 단체들이 모여 2016년 결성된 조직이다. SNS를 통해 헤이트스피치감시활동을 벌이고 있으며, 헤이트스피치 억제법과 조례제정을 촉구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지난해 6월과 7월엔 회원 1000여 명이 거리로 나가 극우단체들의 ‘헤이트 스피치 집회와 강연회’를 저지해 화제가 됐다.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를 이끄는 세키다 히로오 대표(90)가 선플운동의 상징인 해바라기를 들고 있다. [사진 선플운동본부]

    가와사키 시민네트워크를 이끄는 세키다 히로오 대표(90)가 선플운동의 상징인 해바라기를 들고 있다. [사진 선플운동본부]

      
    일본의 모바일게임업체 ‘그리(GREE)’의 안심안전팀 매니저로 활동 중인 오기소는 2000회에 걸쳐 인터넷 에티켓과 사이버 악성 댓글 예방 교육을 실시했다. 사이버 윤리교육, 집필, 상담 등 다양한 인터넷 평화활동을 펼친 공로로 상을 받게 됐다. 
      
    일본 전역을 돌며 인터넷 악플추방 운동을 벌이고 있는 오기소 켄. 제1회 선플인터넷평화상 수상자다. [사진 선플운동본부]

    일본 전역을 돌며 인터넷 악플추방 운동을 벌이고 있는 오기소 켄. 제1회 선플인터넷평화상 수상자다. [사진 선플운동본부]

    선플인터넷평화상을 제정한 민병철 이사장은 “국내 체류 외국인 200만 시대에 우리 주위의 외국인들과 소수자들에게 가해지는 헤이트스피치가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응원과 배려의 선플 운동을 통해 평화로운 지구촌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현재 선플운동에는 국내외 7000여 학교와 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선플달기운동 홈페이지에는 68만 명의 회원들이 올린 선플이 700만 개를 넘어섰다. 대한민국 국회의원 296명(전체 국회의원의 99%)이 ‘국회 선플정치 선언문’에 서명했으며 미국 국회의원 2명, 주 하원의원 1명, 일본 국회의원 1명 등이 ‘선플 인터넷 평화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선플인터넷 평화상 시상식은 다음달 11일 서울 한양대 HIT 대강당에서 열린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연합뉴스TV] https://bit.ly/2ORtEcb
    [KBS] https://bit.ly/2A5sDFc
    [SBS] https://bit.ly/2QJQyzs
    [MBN] https://bit.ly/2pOD8Xz
    [조선일보] https://bit.ly/2PzKSrW
    [중앙일보] https://bit.ly/2AavpcB
    [동아일보] https://bit.ly/2PxQkvr
    [매일경제] https://bit.ly/2OT3Dt4
    [문화일보] https://bit.ly/2RGTLBr
    [국민일보] https://bit.ly/2Cdis38
    [경향신문] https://bit.ly/2OiG7WQ
    [한겨례] https://bit.ly/2yBb3qz